MENU
CLOSE

홍보자료

[Robot] 로봇 물고기, 스스로 헤엄쳤다...인간의 심장세포로 2022-02-14

인간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분화한 인간 근육 심장세포로 이뤄진 조직을 하이드로겔로 만든 물고기 모양의 양 옆에 부착해 바이오 하이브리드 물고기 로봇을 만들었다. 사이언스 제공.

인간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분화한 인간 심장 근육세포로 이뤄진 조직을

하이드로겔로 만든 물고기 모양의 양 옆에 부착해 바이오 하이브리드 물고기 로봇을 만들었다. 사이언스 제공.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 과학자들이 사람의 줄기세포에서 얻은 인간 심장 근육세포를 이용해 스스로 움직이고 헤엄치는 ‘바이오 하이브리드’ 물고기 로봇을 개발했다. 살아있는 근육세포로 만든 인공심장 등 인공장기와 인공근육의 성능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진 미국 조지아공대 교수와 이길용 하버드대 박사후연구원은 케빈 킷 파커(Kevin Kit Parker)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인간 줄기세포에서 분화한 심장 근육세포를 이용해 스스로 움직이도 헤엄치는 물고기 로봇을 개발하고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박 교수는 앞서 지난 2016년 쥐의 심장 근육세포를 이용한 바이오 하이브리드 가오리 로봇을 개발해 사이언스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에 그 후속으로 인간 심장 근육세포를 이용한 물고기 로봇을 개발한 것이다.  파커 교수는 “이번 연구의 궁극적인 목표는 소아 심장병 환자를 위한 인공심장 개발”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인간 유도만능줄기세포(iPS)로 심장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스스로 할 수 있는 근육조직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 중략 -


기사 원문보기 >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