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Smart] 수백㎞ 떨어진 무인 공장을 5G로 작동시킨다고? 2021-12-20

5G 기술로 수백km 떨어진 곳 공장 작동 ETRI 연구진이 대전 ETRI 본원에서 로봇을 제어해 현장에서 움직이고 있는 것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 5G 기술로 수백km 떨어진 곳 공장 작동
ETRI 연구진이 대전 ETRI 본원에서 로봇을 제어해 현장에서 움직이고 있는 것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국내 연구진이 5G와 유선 네트워크를 이용해 수백㎞ 떨어져 있는 스마트 공장을 실시간으로 원격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대전 ETRI 본원 실험실과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있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마트공장을 연결해 작동시키는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 공장은 사람 대신 로봇을 이용해 작업을 자동화하거나 사람이 현장에 없이도 다양한 공정을 제어할 수 있는 지능형 공장이다. 스마트 공장이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작업 명령을 내리는 것처럼 통신 지연이 적어야 한다. 기존에도 5G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 공장을 작동시키는 기술이 있기는 하지만 주로 공장 내에서만 설비를 제어하는 수준에 그쳤다.

연구팀은 5G 표준규격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는 원격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원격 실시간 생산 로봇 제어, 실시간 생산설비 제어 및 관리, 원격 VR장비를 이용한 실시간 공정상황 감시, 무선 센서를 통한 원격 공정 감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연구팀은 5G 기반 시스템과 초연결 지능형 연구개발망(KOREN)이라는 유선 네트워크 기술을 접목시켜 약 280㎞ 떨어져 있는 대전 ETRI 관제센터와 경산 스마트 공장을 연결했다. 이를 통해 대전-경산간 10밀리초(㎳, 1㎳=1000분의1초), 스마트 공장 내에서는 3㎳ 이내의 왕복통신에 성공했다. 기존 기술들은 공장 내에서 통신 속도가 10㎳였는데 이를 3분의1 수준으로 줄인 것이다.



- 중략 -



기사 원문보기 >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