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AI] 멸종위기종 판별도 이젠 ‘AI 시대’ 2021-12-02

아마존앵무새

▲ 아마존앵무새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국제 멸종위기에 놓인 동식물의 불법 유통을 막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5월 시작한 ‘AI 기반 생물자원 활용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구축한 AI 기술을 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록된 동식물을 가리킨다.

생물자원관은 지난 5월 상명대 산학협력단과 협력해 석·박사과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AI 기술로 멸종위기종 판별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사업을 시작했다. 자원관은 생물체의 외부 형태를 이용해 판별할 수 있는 AI를 개발해 우선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앵무새에게 적용했다. 특히 아마존앵무새는 27종 모두 생김새가 모두 비슷해 수입 현장에서 육안으로는 판별이 어려운데 연구팀은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모델을 적용해 앵무새를 정확히 구분하는 데 성공했다.



- 중략 -



기사 원문보기 >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