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Smart] 스마트폰 손만 대도 '피부수분' 알아챈다…삼성이 만든 신박한 기술 2021-12-09

바이오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스마트폰을 이용해 피부 수분도를 알 수 있다.

사진설명바이오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스마트폰을 이용해 피부 수분도를 알 수 있다.


스마트폰 하나로 피부 수분을 측정해 보다 손쉽게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 오세진 임상강사, 최영환 전공의 연구팀은 '바이오디스플레이'를 이용한 피부 수분도 측정법의 정확도를 신뢰할 수 있다고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전문 검사장비의 도움을 받지 않더라도 얼굴이 퍼석한 느낌이 들 때 실제 피부 수분도가 얼마나 감소했는지 그 자리에서 바로 확인하고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바이오디스플레이는 터치 스크린에 닿는 피부 수분도에 따라 정전용량이 달라지는 원리를 이용해 피부 수분도를 측정할 수 있게끔 고안됐다.

별도 센서 등을 스마트폰에 장착할 필요없이 스마트폰 화면 그 자체만을 이용해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건 바이오디스플레이가 처음이다.

연구팀은 피부 상태가 건강하고, 스마트폰에 익숙한 20대 이상 60대 이하 참가자 30명을 모집해 피부 상태를 점검했다. 남자가 13명, 여자가 17명으로, 평균 나이는 38.2세다. 연구는 2020년 5월부터 6월 사이 진행됐으며 모두 온도와 습도가 통제된 환경에서 진행됐다.

연구팀은 피부과에서 먼저 피부 수분도를 측정할 때 쓰는 전문 검사장비를 이용해 팔 안쪽 면에 보습제를 바르기 전과 후, 보습제를 씻어낸 후로 각각 구분해 피부 수분도를 쟀다.

팔 안쪽 면은 얼굴에 바르는 화장품의 기능을 평가할 때도 활용할 만큼 얼굴을 대신해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부위다. 이어 참가자들에게 바이오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테스트용 스마트폰을 나눠준 뒤 직접 팔 안쪽 면을 화면에 갖다 대는 방식으로 수분도를 측정하도록 했다. 검사는 2~3초 가량 소요되었고, 측정이 완료되었다는 알람이 울리면 화면에서 팔을 떼도록 했다.



- 중략 -



기사 원문보기 >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