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홍보자료

[AI] AI 자율주행택시, 차선변경 ‘척척’ 2021-12-09

불안했다. 올해 2월부터 수없이 시험운행을 했고, 단 한 차례도 사고가 나지 않았다고 안심시켰지만 인공지능(AI)만 믿고 전쟁터나 다름없는 서울 한복판을 달려도 되는지 망설여졌다.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앞에서 본격 서비스를 앞둔 ‘자율주행택시’에 올랐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를 호출하자 곧 전기차 한 대가 호출 장소에 도착했다. 얼핏 일반 차량과 비슷해 보였지만 차량 위쪽에 레이더와 카메라가 달려있었다. 업체 관계자는 “이 장치를 통해 도로 환경과 주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주행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시승 구간은 서울 상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내 3km가량이었다. 아무도 없는 줄 알았던 차량 안에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안전요원 일명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타고 있었다. 시범운행 중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인 동시에 어린이보호구역 등 특정 구간의 경우 운전자 없이 차량을 운행할 수 없도록 한 현 교통법규에 따른 조치다.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자율주행 버튼을 누르자 차량이 출발했다.



6일 오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인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일대에서 자율차가 운행하고 있다. 안전요원이 운전석에 탑승하며 승객은 뒷자리에 최대 2명이 탈 수 있다. 주행하는 동안 승객은 모니터를 통해 운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본격적으로 도로에 진입한 차량은 자연스럽게 차로를 변경하며 주행을 이어갔다. 옆 차로에서 갑자기 끼어든 차량에도 당황하지 않고 속도를 줄여 간격을 넓혔다. 좌회전을 앞두곤 3차로에서 미리 차로를 왼쪽으로 옮겼고 신호가 바뀌자 차로를 따라 안정적으로 회전 주행했다.



- 중략 -



기사 원문보기 >

목록

top